fbpx

<아침에는 죽음을 생각하는 것이 좋다>

인생과 허무, 아름다움에 대하여

‘아침부터 죽음이라니, 이게 무슨 말인가’ 싶은 이 책은 화제의 칼럼 ‘추석이란 무엇인가’의 주인공 서울대 김영민 교수의 첫 산문집이다. <아침에는 죽음을 생각하는 것이 좋다>에는 지난 10여 년간 일상과 사회, 학교와 학생, 영화와 독서 사이에서 그가 근심하고 애정한 것들에 대한 이야기가 담겨있다. 특유의 반문과 비틀기, 날렵한 유머와 인식의 쇄신이 가득한 글로 일상의 진부함을 넘어선 참신하고 자유로운 사유를 펼쳐온 김영민 글쓰기의 정수를 만나보자.

행복이란, 온천물에 들어간 후 10초 같은 것. 그러한 느낌은 오래 지속될 수 없기에, 새해의 계획으로는 적절치 않다. 오래 지속될 수 없는 것을 바라다보면, 그 덧없음으로 말미암아 사람은 쉽게 불행해진다. 따라서 나는 차라리 소소한 근심을 누리며 살기를 원한다. 이를테면 ‘왜 만화 연재가 늦어지는 거지’, ‘왜 디저트가 맛이 없는 거지’라고 근심하기를 바란다. 내가 이런 근심을 누린다는 것은, 이 근심을 압도할 큰 근심이 없다는 것이며, 따라서 나는 이 작은 근심들을 통해서 내가 불행하지 않다는 것을 안다. / 김영민 <아침에는 죽음을 생각하는 것이 좋다>

Trendsetter IKYNY MAGAZINE

More Stories
카카오프렌즈, 日 오사카 특별 매장 입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