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2019 JTBC 서울마라톤’ 청하, 마미손, 노라조, 오마이걸 등 참여하는 애프터 콘서트 마련

2019 JTBC 서울마라톤이 3만 명 이상의 역대 최대 참가자를 모집하며 성황리에 접수를 마감했다.

오는 11월 3일(일) 오전 8시에 열리는 ‘2019 JTBC 서울마라톤’은 지난 8월 13일부터 접수를 시작했다. 이번 대회는 모집 시작 후 두 달이 지나지 않아 10K 부문 2만 1천명 이상, 풀코스 약 9천여 명 접수로 역대 규모의 인원이 참가 신청했다. 지난 해 대비 약 2배가량 증가한 숫자로 JTBC 서울마라톤에 대한 더욱 뜨거워진 관심을 입증했다.

JTBC 서울마라톤은 유구한 역사를 가진 중앙서울마라톤을 리브랜딩 해 지난해 새롭게 론칭했다. 국내외 엘리트 마라토너들뿐만 아니라 아마추어 및 일반 시민 참가자들을 포용한다. 42.195km를 달리는 풀코스 엘리트, 마스터즈 부문과 10km코스 그리고 휠체어 부문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2019 JTBC 서울마라톤은 풀코스와 10k 코스를 분리해서 운영한다. 사무국은 “참가자들의 편의를 극대화하기 위해 코스 분리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풀코스는 학생체육관 앞에서 출발해 잠실 일대를 중심으로 달리며, 10k는 여의도공원을 출발해 마포대교를 달리는 코스로 운영된다.

2019 JTBC 서울마라톤은 참가자들을 위한 각종 편의시설은 물론 포토월, 체험부스 등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할 예정이다. 특히 참가자들 모두가 각자의 속도와 이야기로 ‘나답게 달리자’는 대회 취지를 살려 참가자들이 다함께 즐길 수 있는 애프터 콘서트도 개최된다. 대회의 공식 테마송 ‘달려’를 부른 가수 청하와 마미손을 비롯해 노라조, 오마이걸, 하성운 등 다양한 아티스트가 애프터 콘서트에 참석해 축제 열기를 더욱 고조시킬 예정이다.

한편 2019 JTBC 서울마라톤에 대한 자세한 내용과 일정은 공식 홈페이지(marathon.jtbc.com)와 공식 SNS 계정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 – JTBC
서화연 기자 / shyzone@ikyny.com

Trendsetter IKYNY MAGAZINE

More Stories
제이에스티나 핸드백, 뮤즈 크리스티나 피메노바 파파라치 컷 공개